즐겨찾기 추가 2022.08.08(월) 18:05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문재인 대통령, NSC 확대관계장관회의 주재 및 안보·경제 분야 장관들과 대응 방향 논의
• 우리 정부는 마지막까지 국가 안보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CNB 국회방송 임춘형 보도부장 ecnb@daum.net
2022년 03월 03일(목) 15:14
- 문재인 대통령, NSC 확대관계장관회의 주재 및 안보·경제 분야 장관들과 대응 방향 논의
- 문 대통령 “국가간 블록화 진행, 신냉전 양상도 보여, 우크라이나 사태에서 증폭”
- “복합적 안보 위기 대응 역량 강화, 차기 정부가 기민하게 대응하도록 기반 제공”
- “NSC,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 연석회의, 국방과학기술위원회 등을 현재보다 안정적·상시적 거버넌스로 발전시키는 것이 필요”
문재인 대통령,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확대 관계장관회의 주재[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3일) 국가안전보장회의 확대관계장관회의를 주재, 국가안보실로부터 ‘2021~2030 안보 위협 전망’을 보고받고 안보와 경제 분야 장관들과 대응 방향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국가안보실은 신흥기술의 부상 등 새롭고 복합적인 위기의 등장과 안보 환경의 변화에 더욱 적극적이고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한 전략보고서를 작성하였고, 글로벌 ‘안보 패러다임’의 전환적 시기에 향후 10년간 지속적으로 대응 역량을 강화해야 할 주요 분야를 식별하여, 이에 전국가적 자원과 역량을 투입함으로써 미래의 도전에 능동적으로 대비해 나가야 한다고 보고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안보 환경이 빠르게 변함에 따라 전통적 군사 안보와 함께 AI, 팬데믹 등으로 인해 야기될 수 있는 새로운 안보 위기가 등장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해 관련 부처와 전문가가 참여하며 지속적으로 논의해왔고, 오늘 그 정리된 결과를 공유하게 된 것”이라고 회의 개최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마지막까지 복합적인 안보 위기에 대한 대응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차기 정부가 처음부터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기반을 제공해야 한다”며 “오늘 논의 결과를 정책 당국만 공유할 것이 아니라 일반 국민들께도 알리고, 다음 정부에서 참고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현 안보 양상에 대해 “팬데믹이 발생하면서 공급망 주도를 위해 경쟁하고, 신흥기술을 선점하고 유지하기 위한 경쟁이 이어지고 있다”며 “최근 진행되는 양상의 배경에는 민주주의, 인권 등 가치와 체제의 문제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가간 블록화가 진행되고 신냉전의 양상도 보이고 있으며, 그러한 양상은 우크라이나 사태에서 증폭되었다”고 말한 뒤 “한국의 위상이 높아지면서 많은 역할을 요구받고 있다”며 고도의 지혜가 필요하고 범부처간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NSC와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 연석회의, 국방과학기술위원회를 통한 국방부와 과기부의 기술협력 등 현재의 거버넌스를 보다 안정적이고 상시적인 거버넌스로 발전시키는 것도 필요하다”며 “우리 정부는 마지막까지 국가 안보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CNB 국회방송 임춘형 보도부장 ecnb@daum.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CNB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