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11.25(토) 09:57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천안·홍성에 신규 국가 첨단 산업단지가 조속히 조성되도록..."
뉴욕서 귀국 직후 '2023 대백제전' 개막식 참석…"고향에 오니 힘 난다"
CNB 국회방송 윤성필 대기자 ecnb@daum.net
2023년 10월 02일(월) 10:29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천안·홍성에 신규 국가 첨단 산업단지가 조속히 조성되도록 빈틈없이 챙기고 밀어붙이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충남 공주시 금강신관공원에서 열린 '2023 대백제전' 개막식에 참석, 개회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개회사에서 전·현 정부가 충남지역에 진행해온 산업 분야 육성 사업 현황을 소개했다.

그는 "오래전 박정희 전 대통령이 대덕을 우리나라 방위산업 연구의 중심지로 만든 것을 기점으로 대덕과 충남지역이 우리 미래산업의 거점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자신이 올해 4월 참석한 충남도와 삼성디스플레이의 4조1천억원 규모 신규 투자 협약식을 언급하며 "충남도가 전략적으로 키우고 있는 차세대 디스플레이와 모빌리티 산업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가 지난 7월 천안·아산을 디스플레이 특화단지로 지정한 점도 언급했다.

4박 6일간 미국 뉴욕 방문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귀국한 윤 대통령은 도착 직후 첫 공식 일정으로 대백제전 개막식을 찾았다.

윤 대통령은 "49개 외교 행사를 마치고 고단한 몸으로 비행기에 몸을 실었지만, 고향에 오니까 힘이 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릴 적에 아버지를 따라 서울에서 기차를 타고 조치원역에 내려서 시외버스를 타고 공주 터미널에 내려서 금강을 건너 봉황동 큰집에 간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고 소개했다.

윤 대통령 부친 고(故)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는 충남 공주 출신이다.

윤 대통령은 백제 문화에 대해선 "찬란한 문화를 꽃피운 백제의 유산은 아시아 문화 발전을 이끌어간 것은 물론, 전 세계가 주목하는 'K-컬처'의 DNA가 됐다"며 "앞으로도 대백제전이 백제 문화를 세계에 널리 알리는 축제로 발전에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백제 문화가 일본 고대문화와 긴밀한 교류를 하면서 일본 고대문화에 많은 영향을 미친 것을 다들 아실 것"이라며 참석자들에게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 대사, 가와카쓰 헤이타 일본 시즈오카현 지사, 야마시타 마코토 나라현 지사 등을 소개했다.

백제 옛 도읍지인 공주에서 열린 역사문화축제 대백제전에는 충남도민 등 1만여명이 참석했다.

일본, 중국, 베트남 교류 도시의 주요 인사들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김태흠 충남지사, 조길연 충남도의회 의장 등도 자리했다.
CNB 국회방송 윤성필 대기자 ecnb@daum.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조직도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CNB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