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8.08(월) 18:05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국립휴양림 지하수에서 비소 18차례 검출
CNB국회방송. 충남 이인수 총본부장 ecnb@daum.net
2016년 10월 10일(월) 18:34
산림청이 전국 국립자연휴양림 39개소를 대상으로 지하수 수질검사를 실시한 결과, 최근 5년간 지하수 수질기준을 초과한 건이 24개 휴양림에서 총 69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천안을)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국립자연휴양림 내 지하수수질검사 결과>를 취합한 결과, 최근 5년간 휴양림 11개소의 지하수에서 비소가 18차례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비소가 가장 빈번하게 검출된 곳은 유명산 국립자연휴양림으로, ▲2014년(0.01mg 이상) ▲2015년(0.012mg, 0.011mg) ▲2016년(0.02mg) 3개년에 걸쳐 4회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미천골 ▲남해편백 ▲운문산 ▲통고산에서는 2013년에만 각각 두 차례씩 검출됐다.

총대장균군 15건, 분원성대장균군 3건 등 총 18차례에 걸쳐 대장균이 검출되기도 했다. 특히 희리산 국립자연휴양림의 경우 최근 5년간 수질기준 초과건수 4건 중 3건이 대장균 검출건인 것으로 나타나(총대장균군 2건, 분원성대장균군 1건), 지하수 위생관리상의 허점이 드러났다.

국립자연휴양림별로는 ▲미천골(10건) ▲유명산(9건) ▲남해편백·청태산(6건) 순으로 지하수 수질기준에 부적합한 사례가 다수 발견됐다. 이들 휴양림 네 곳의 부적합 결과건수는 총 31건으로, 전체 부적합 결과의 45%를 차지했다.

미천골 국립자연휴양림에서는 ▲비소(2건) ▲불소(2건) ▲대장균(2건) 등의 항목에서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유명산의 경우 ▲비소(4건) ▲탁도(4건) 등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남해편백의 경우 총대장균군이 2차례 검출됐고, 나머지 네 건은 중금속(▲납 1건 ▲비소 2건 ▲망간 1건)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청태산에서는 ▲대장균 ▲불소 ▲동(구리) 항목에서 각 2건씩 수질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

산림청에 따르면 지하수 수질기준 초과 등의 사유로 정수기나 상수도를 설치하고 있으나, 정수기가 일부만 설치됐거나 지하수를 식수로 활용하는 휴양림이 총 39곳 중 30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완주 의원은 “휴양림 이용객이 마시거나 손을 닦는 등의 용도로 사용하는 지하수에서 각종 부적합사유가 발견됐다”며 “산림청은 지하수에서 비소가 기준치를 초과하거나 대장균군이 검출된 사유에 대해 근본적 원인을 파악하지도 않고 정수기 설치 등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정수기나 상수도를 설치했다고 해서 지하수 수질검사를 하지 않는 것은 행정편의주의적 발상”이라고도 평가했다. 비소나 불소 등의 화학물질이 검출된 경우, 휴양림 운영과정에서 토양 및 수질오염이 발생한 것은 아닌지 주기적으로 면밀하게 검사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박 의원은 “지하수 수질검사는 이용객의 먹는 물 안전뿐만 아니라 휴양림의 환경오염을 측정하는 바로미터여야 한다”며 “지하수 오염원인을 면밀히 파악하고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제시할 것을 산림청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CNB국회방송. 충남 이인수 총본부장 ecnb@daum.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CNB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